[출처 : 한빛미디어]

책을 받은지 거의 두달이 다되어가는데 이제서야 책에 관한 이야기를 한번 풀어보려합니다.
책에 관해서 무언가를 적어보는 것은 초등학교 방학숙제로 끄적였던 독후감 이후로 처음이네요. (국어 실력이 썩 좋지 못한 저로서는 무언가를 적어는다는 대해서 익숙하지 못하답니다. ㅎㅎ)

저는 TDD(Test Driven Development)를 봄싹 스터디에서 처음 들었습니다. 초기에 두어번의 참석이후 회사일이 바빠지면서 스터디가 끝나기까지 한번도 가보지 못했습니다. 덕분에 테스트 자동화와 TDD는 비슷한 것으로 알고있었습니다. ( 어설프게 아는 지식은 독이 된다지요? ;; )

TDD를 잘 모르기 때문에 확신을 가지고 말하지 못하겠지만 이 책을 읽고나서 바로 'TDD란 무엇이다!' 라고 말하지는 못하겠습니다. 하지만 'TDD란 이렇게 해나가는거다!' 라는걸 배울 수 있었습니다. TDD에 관한 다른 글을 찾아보면 이론 위주로 설명을 어렵게 해놓은 것에 비해 이 책은 TDD을 해나가는 길을 제시하고 그 즐거움을 얻을 수 있도록 해주고 있습니다.

이 책의 또 하나의 장점은 다양한 테스트 방법에 대해서 알려준다는 것입니다. 꼭 TDD 를 배우는 것이 아니더라도 테스트를 작성함에 있어 다양한 도구를 활용해 보다 높은 수준의 테스트 작성 방법을 배울 수 있습니다.

스프링을 통해서 테스트를 작성하는 것에는 조금 익숙해진 상태이지만 너무나도 많은 것이 얽히고 설켜있는 현장에서는 테스트를 작성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많았고, 특정 객체의 값을 비교해보기 위해서 Assert 구문 수십개를 사용했던 적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책을 통해서 복잡한 의존성 문제를 해결해주는 mock, 데이터베이스 테스트를 위한 dbunit, 다양한 단위 테스트 라이브러리 unitils 등의 도구를 알게되고 사용법을 배움으로써 테스트를 보다 더 정확하고 빠르게 작성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책의 내용에는 저자가 현장에서 TDD를 보급하기 위해서 고군분투하며 얻은 경험이 그대로 책의 곳곳에 녹아들어 있습니다. TDD에 관한 부분뿐만이 아니라 소프트웨어를 설계와 개발 등의 다양한 부분을 아우르는 내용으로 인해 독자에게 여러가지 많은 생각을 해볼 수 있는 기회도 주신거 같습니다. 그리고 특유의 독특한 유머감각이 흘러넘치는 글로 인해서 책을 읽는 동안 재미있었습니다.

국내의 많은 자바 개발자분들이 이 책을 통해서 많은것을 얻을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저자분에게 무한한 감사의 뜻을 전하며 이만 줄이겠습니다.


테스트주도개발TDD실천법과도구
카테고리 컴퓨터/IT > 프로그래밍/언어 > JAVA > JAVA일반
지은이 채수원 (한빛미디어, 2010년)
상세보기

Posted by Arawn Trackback 0 : Comment 1